Tags Posts tagged with "ESPN"

ESPN

by -
0 113

0016960001465055497_usatodaysportsimages-jpg

[ATHLETE 해외토픽] 오승환, 메이저리그 불펜 TOP 10 선정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오승환이 현지 언론에서 선정한 2016 미국 메이저리그(MLB) 최고의 불펜투수 10명안에 포함됐다.

미국 스포츠 매체 ‘ESPN’의 메이저리그 전문 기자 버스터 올니는 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는 최고의 구원투수들을 다룬 칼럼에서 지난 시즌 최고의 구원투수 10명을 선정했다.

올니는 오승환을 9번째로 언급했으며 “2016년 메이저리그에서 최고의 가격 대비 효용 가치를 가진 영입”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오승환이 메이저리그 불펜 투수 중 일곱 번째로 많은 79 2/3이닝을 소화해 많은 투구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103개의 탈삼진과 18개의 볼넷을 기록하는 활약을 펼쳤다고 전했다.

이밖에 오승환과 함께 TOP 10에 선정된 선수들은 앤드류 밀러, 코디 알렌(이상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아롤디스 채프먼, 델린 베탄세스(이상 뉴욕 양키스), 켄리 젠슨(LA다저스), 웨이드 데이비스(캔자스시티), 마크 멜란슨(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에드윈 디아즈(시애틀 매리너스), 잭 브리튼(볼티모어 오리올스) 등이다.

by -
0 597

사진 출처: AP Photo/Jeff Roberson

[ATHLETE 해외토픽] 오승환 “WBC 출전? 내가 판단할 게 아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오승환이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출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9일(한국시간) 미국 ‘ESPN’은 오승환과 질의응답을 통해 그를 집중 조명했다.

이날 오승환이 받은 질문은 굉장히 다양했다. 특히 이치로의 메이저리그 안타 기록만을 인정할 것인지 일본 리그에서 친 안타까지 합산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내가 (답을 내릴 정도로) 전문가는 아니다. 개인적인 의견을 말하기 힘든 부분이지만 어쨌든 이치로가 세운 기록이 대단하다는 점은 변함없다. 무척 존경스럽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또한 현지팬들에게 Stone Buddah (돌부처) 혹은 Final Boss (끝판왕)로 불리고 있는 것에 대해 “팬들이 붙여준 별명들이기 때문에 무척 감사하다”며 “새로운 별명을 붙여주셔도 나에게 관심을 갖는 의미기 때문에 너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기뻐하기도 했으며 한국 프로리그 타자들의 힘을 묻는 질문에는 “확실히 한국타자들이 (일본타자들보다) 힘이 더 좋다고 본다”고 답했다.

오승환은 2017년 개최되는 WBC 출전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내가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국가에서 나를 뽑을 지에 달려 있다. 내가 만약 뽑힌다면 그 이후에 다시 얘기해도 늦지 않다”라는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by -
0 741

hyunsoo-1024x673

[ATHLETE 해외토픽] ESPN, “전반기 볼티모어 최고의 신인은”

마이너리그 강등을 걱정하던 선수가 단 3개월만의 신데렐라가 됐다.

미국 유력 스포츠 매체 ‘ESPN’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프로야구(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전반기를 정리하면서 각 부분별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들을 집중 조명했다. 특히 최고의 신인으로 김현수를 선정한 부분이 눈에 띈다.

ESPN은 “김현수가 시즌 초반에 적응을 제대로 하지 못해 팀에게 마이너리그행을 권유받는 등 어려운 상황을 겪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경쟁자 조이 리카드가 훨씬 우위에 있었다”라고 김현수가 시즌 초 겪었던 어려움을 소개하며 “그러나 시간이 흐르자 메이저리그 전체에서도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고 평가했다.

덧붙여 이 매체는 김현수가 주전으로 자리매김한 뒤 성적만 본다면 리그 최상위권이라고 강조하며 “특히 2004년 라파엘 팔메이로 이후 삼진보다 볼넷이 더 많은 첫 볼티모어 선수가 될 기회를 얻었다”며 김현수의 선구안을 주목했다. 실제로 김현수는 전반기 22개의 삼진을 당할 동안 볼넷은 18개 얻어냈다.

이번 시즌 김현수는 전반기 46경기에 나서 타율 0.329 3홈런 11타점 출루율 0.410을 기록하며 좋은 페이스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ESPN이 선정한 볼티모어 전반기 최우수 선수(MVP)는 3루수 매니 마차도이며 최고의 투수로는 잭 브리튼과 브래드 브락이 선정됐다.

by -
0 198

사진출처:휴스턴 로키츠 홈페이지

KakaoTalk_Photo_2016-03-22-13-51-36_41

[ATHLETE 해외토픽] 드와이트 하워드, “난 사기꾼이 아니에요”

ESPN은 NBA가 지난 토요일에 열렸던 휴스턴 로키츠와 애틀랜타 호크스 경기에서 하워드가 접착제로 보이는 물질을 사용한 것으로 간주해 휴스턴 구단에 공식적으로 경고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ESPN 동영상 캡쳐

KakaoTalk_Photo_2016-03-22-13-51-33_20

지난 경기에서 애틀랜타 폴 밀사프는 지난 경기 1쿼터 3분여를 남기고 자유투를 던지는 상황에서 공에 묻은 물질에 대해 항의하였다. 밀사프의 자유투 이전에 하워드가 레이업을 했기에 문제로 제기한 것이다.

이에 드와이트 하워드는 자신이 사기꾼으로 낙인 찍힌 사실에 당혹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하워드는 “이 사건에 대해 왜 이런 이야기가 떠도는지 이해하지 못한다”고 했다.

그는 “이 사건이 다소 부풀려진 면이 있다. 마치 내가 이상한 짓을 한 것 같지 않은가. 다시 말하지만 난 누구를 속이지도 않았고 승리를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선수도 아니다. 매우 기분이 언짢으며 이것을 나 스스로가 통제할 수 없다”며 심경을 밝혔다.

사진출처:ESPN 동영상 캡쳐

KakaoTalk_Photo_2016-03-22-13-51-34_55

이어서 하워드는 “많은 선수들이 스프레이와 파우더를 손에 바르고 경기에 출전한다”고 말하며, “5년 동안 스프레이를 사용했다. 스프레이를 숨기지도 않았다. 나의 행동을 숨기기 위해서 어떤 짓도 하지 않았다. 난 그저 손에 있는 물기를 없애고 싶었을 뿐이다.”라고 호소했다.

팀의 감독 빅커스텝도 하워드의 억울함을 대변했다. 그는 해당 스프레이에 대해 “하워드는 항상 스프레이를 칠했다. 이 사실은 매우 명백하다. 그는 남을 속이기 위해서 라커룸에 몰래 들어가지도 않는다”라고 하워드를 변호했다.

by -
0 1042

사진 출처 : 게티 이미지

KakaoTalk_Photo_2016-02-23-17-25-50_42

[ATHLETE 해외토픽] 고질적인 발목부상으로 힘들어했던 스테판 커리의 남다른 노력이 화제다.

2월 11일, EPSN의 Pablo S.Torre는 ‘How Stephen Curry got the best worst ankles in sports’ 라는 제목에 칼럼에서 커리가 약점으로 지적되던 발목을 어떻게 강화시켰는지를 소개했다.

이 칼럼에서 커리는 훈련이 끝난 후 체육관에서 따로 발목 강화를 위해 힘썼고, 발목에 집중되는 하중을 엉덩이로 분산시키는 훈련에 매진했다고 밝혔다.

현재 NBA 최고의 선수로 평가받는 커리는 2011-2012 시즌 발목 부상으로 불과 26경기만 뛰었을 정도로 ‘약한 발목’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성실한 노력 끝에 부활에 성공하며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아나가고 있다.

popup test

표

124ssgrtsrtdy

×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