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중국"

중국

by -
0 36

ATHLETE

데미안 릴라드와 중국이 만났다?

고단한 하루 끝 최고의 휴식인 NBA경기 시청을 위해 텔레비전을 틀자 토니 파커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외치는 광고가 나온다. 집 밖을 나와 거리를 걷다 보면 보이는 잡지 가판대에는 다양한 농구화 전문 잡지들이 사람들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NBA저지를 입은 젊은이들은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의 한정판 농구화를 사기 위해 발매 전부터 길게 줄을 서 있다. 이는 농구의 본고장 미국이 아닌 아시아의 대륙 중국의 일상이다. 

650x700px-LL-0f5537c7_jgjg
사진 제공: 아디다스코리아

NBA(National Basketball Association)가 중국 최대 공영방송 CCTV에 무료로 방송권을 부여한 1987년 이래 농구는 4억 5천만 명의 중국팬 기반을 확보했다. 코비 브라이언트, 르브론 제임스, 케빈 가넷과 같은 전현직 NBA 슈퍼스타들의 이름은 이제 중국인들 누구나가 알고 있고 만리장성 야오밍의 NBA진출과 제레미 린이라는 새로운 중국계 스타의 출현으로 그 인기는 식을 틈이 없다. NBA가 중국인들에게 노출되면서 이제 그들은 농구를 보기만 하는 것을 넘어 NBA스타일, 스트리트 농구 캐주얼 패션에 빠졌고 아디다스, 나이키, 리복과 같은 브랜드의 신발과 의상을 착용하기에 이르렀다. 

중국 농구협회 통계에 의하면 약 3억 명의 중국인이 농구를 하고 있는데, 이는 미국 전체 인구와 거의 비슷하다. 이렇듯 제일 스포츠로서 농구의 인기와 13억이라는 잠재적 소비자는 중국을 스포츠 브랜드들에게 매력적인 해외 시장으로 만들었다. 여기에 ‘스포츠산업 ‘십이오’ 발전계획’과 같은 중국 정부의 다양한 지원 정책이 시행되고, 향후 시장 규모 확대가 전망되면서 중국 소비자들을 겨냥한 농구 관련 의류와 운동화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그리고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붉은 기운이 깃든 해 ‘정유년’을 맞아 중국 소비자들을 겨냥한 농구화를 브랜드들이 앞다투어 출시하고 있다. 아디다스가 정유년을 맞아 출시한 DAME3 Chinese New Year가 그 대표적인 예다.

이 농구화는 데뷔 5년 만에 ‘8천 득점-2천 어시스트’ 대기록을 세운 데미안 릴라드의 시그니처 3번째 모델로 그 주인공인 릴라드는 “나는 이번 시그니처 농구화를 통해 나에 대한 이야기뿐 아니라 내가 어린 시절 농구를 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함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그 의미를 설명했다. 

adidas_dame3_cny_bb8272_hero_1_h
사진 제공: 아디다스코리아

릴라드의 말처럼 아디다스 DAME3 Chinese New Year 농구화는 발 끝 부분에 릴라드를 끝까지 지지해준 어머니와 두 할머니의 이니셜을 새겼고, 조부모 집 앞 전신주에 우유 상자를 걸어 놓고 연습했던 릴라드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당시 전신주의 코드였던 ‘56316’이라는 숫자를 아웃솔 중앙에 표현했다. 여기에 릴라드의 소속팀인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를 상징하는 블랙과 레드, 화이트를 기반으로 붉은 닭을 상징하는 깃털 그래픽으로 마드솔을 장식했다.

이어 기능성 부분에서는 릴라드 특유의 낮고 빠른 플레이를 돕는 다양한 기술력이 집약됐다. 편안함과 최적의 밸런스를 위해 이중의 ‘바운스 테크놀로지’를 쿠셔닝으로 채택했으며, 매쉬 소재와 테크핏을 적용한 갑피는 뛰어난 착용감을 더했다. 신발 중앙 내부에는 뒤틀림을 방지하는 ‘토션 시스템’을 적용해 안정성을 더했으며, 개개인의 발 모양에 맞게 조절 가능한 레이싱 시스템이 안정적인 락다운과 개성 넘치는 스타일을 선사해 준다.

adidas-dame-3-4
사진 제공: 아디다스코리아

DAME3 CNY(Chinese New Year)는 1월 1일 발매되어 아디다스 오프라인 매장과 공식 온라인 스토어 및 아디다스 공식 모바일 스토어에서 구매 가능하며 가격은 15만 9천원이다.

by -
0 194

carlos-tevez-boca-juniors-union-primera-division-02082015_lccwg2e2fb8j1x5p9y626vsoa

[ATHLETE 해외토픽] 연봉만큼은 메시-호날두보다 내가 위!

아르헨티나의 카를로스 테베즈(보카 주니어스)가 세계 축구계 최고 연봉자로 등극한다.

20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는 “중국 상하이 선화가 테베스에게 주급 76만 2000달러(한화 약 9억원)을 지급한다. 이적료는 7820만 달러(약 928억원)선 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테베스의 주급을 연봉으로 환산하면 무려 3657만 달러(약 434억)에 해당한다. 이는 중국 슈퍼리그 이적 사상 가장 높은 금액이며 세계 최고의 선수들로 평가받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보다 약 150억원 더 높은 수준이다.

테베즈 또한 지난 라운드에서 마치 보카 주니어스에서의 고별전을 암시하듯 경기가 끝난 뒤 눈물을 흘렸다. 테베즈는 9일 영국 ‘데일리 메일’과의 인터뷰에서도 “2월이나 3월 경 중국에서 뛰는 걸 포함해 많은 걸 생각해야 할 시기다. 제안 온 금액에 대해서도 알고 있다”고 말해 상하이로의 이적은 이미 양측이 합의된 분위기다.

만약 테베스가 상하이 선화에 합류한다면 뎀바 바, 구아린, 마르틴스 등 세계적인 공격수들과 함께 강력한 공격진의 한 축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by -
0 70

092115-soccer-fenerbahce-robin-van-persie-pi-sw-vresize-1200-675-high-28

[ATHLETE 해외토픽] 판 페르시야, 얼마면 될까?

중국 슈퍼리그가 로빈 판 페르시에게 거액의 이적자금을 쏟아 부을 예정이다.

이탈리아 축구전문매체 ‘칼치오메르카토’는 14일(한국시간) 보도를 통해 “터키 페네르바체 소속인 판 페르시에게 중국 슈퍼리그 허베이 화샤 샹푸가 1250만유로(약 155억)에 영입 제의했다”고 전했다.

아스날 소속이던 지난 2011-2012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른 뒤 맨유로 이적해 2012-2013 시즌 득점왕을 다시 차지할 만큼 출중한 경기력을 뽐냈던 판 페르시는 이후 갑작스런 기량 하락으로 지난해부터 터키리그에서 활동하고 있다.

허베이는 지난 여름 이적 시장에서 마누엘 페예그리니 감독을 영입하는 등 공격적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으며 만약 판 페르시의 이적이 성사된다면 페네르바체는 그 이적료로 프랑스에서 활약 중인 하템 벤 아르파 영입에 나설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by -
0 142
kakaotalk_20161007_184752674
출처: CBL

ATHLETE

큰 중국, 작은 야구 

대륙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모든 것이 큰 나라가 중국이다. 우스갯소리로 세상에서 가장 큰 것을 찾고 싶다면 중국으로 가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모든 것의 규모가 크다. 프로 스포츠에 있어서도 그 규모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중국 프로 축구 슈퍼리그는 1억 1600만 유로를 기록해 2016년 전 세계 주요 축구리그 겨울시장 중 이적료 1위에 올랐고, 심지어 중국 축구 2부 리그인 갑급 리그는 분데스리가를 제치고 4위에 랭크됐다. 그러나 단 하나, ‘야구’라는 단어 앞에서 중국은 큰 것을 품고 있는 대륙이 아닌 차갑게 얼어붙은 동토(凍土)가 된다. 2014년 부동산 재벌 그룹 헝다를 메인 스폰서로 잡고 성장 중인 중국 야구지만 아직 정식 프로리그조차 없고 중국의 젊은이들은 야구보다는 축구에 열광하는 것이 작은 중국 야구의 현실이다. 하지만 작아진 중국 야구에게도 사정은 있다. 

건국 초기 중국에서 야구는 상당히 널리 보급된 스포츠였다. 중국 야구의 아버지 양푸추(梁扶初)가 일본 유학 후 1932년 귀국하면서 본격적으로 중국에 야구가 도입 되었다. 1959년 제1회 전국체전에 총 24개 팀이 야구 경기에 참가하였을 정도로 비교적 전국적으로 행하는 운동이었다. 그러나 야구가 채 자리를 잡기도 전에 중국 사회는 급격한 변화를 겪게 됐다. 1958년부터 마오쩌둥(毛澤東)이 근대적 공산주의 사회를 주창하며 시작한 농공업 대증산 정책 대약진이 실패하면서 3,000만 명에 이르는 아사자를 내는 대기근의 시대로 돌입했고 대기근은 도화선이 되어 문화혁명으로 이어졌다. 위와 같은 사회적 환경의 변화로 중국 사회에는 스포츠라는 ‘놀이’에 신경 쓸 여유가 사라졌고 야구는 미제 자본주의 운동, 부르주아의 운동이라는 이미지가 되어 전국체전 경기 종목에서 사라졌다. 그 이후 1970년대 중반 덩샤오핑(鄧小平)이 정권을 잡고 자본주의가 퍼지면서 그제서야 야구에 대한 관심이 중국 내에서 다시 살아나기 시작했다. 이를 기반으로 1979년 야구&소프트볼 협회가 정식으로 설립되었고, 1985년에는 아시아 야구연맹에도 가입했다. 

하지만 위와 같은 사정으로 중국 야구에는 대략 10년 정도의 공백기가 생겼다. 그로 인해 현재 문화 대혁명 이전 태어난 노인층들이 야구에 대한 향수가 있다면 문화, 체육 등 모든 분야의 주 소비층인 80년대 생인 바링허우(八零後), 90년대 생인 주링허우(八零後)에겐 야구가 낯선 스포츠 종목이 되었다. 중국 정부도 체제의 우월성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스포츠 정책을 사용하면서 국제 대회에서 성적을 낼 수 없는 야구는 자연스럽게 사람들의 관심 속에서 잊혀졌다.

 

중국에서 야구가 다시 주목 받기 시작한 것은 1990년 베이징 아시안 게임에서 개최국 자격으로 야구 종목에 참가하면서다. 그 후 2002년 세미 프로 리그(中国棒球联赛, CBL, China Baseball League) 가 조성되었다. 다이너스티 왕차오(王朝公司)그룹의 전반적 지원 아래 첫 해에는 총 4개팀이 참가했지만 2005년에는 6개로, 2009년에는 7개팀으로 확대되면서 순항하는 듯 했다. 그러나 2011년부터 메인스폰서의 부재로 인한 재정적 문제로 규모를 축소했고 2012년, 2013년에는 스폰서를 구하지 못해 리그가 중단되었다.

 

리그가 다시 시작된 것은 2014년으로 부동산재벌그룹 헝다의 지원 속 2014년 5월 공식적으로 리그 재개를 발표하면서 부터다. 그리고 이듬해 중국 야구는 대대적 변화에 들어갔다. 메인스폰서로 헝다 그룹이 나서면서 보다 상업적이고, 관객을 이끌기 위해 흥미성이 제고되는 방향으로 변화했다. 우선, 승강제와 챔피언십 제도를 도입했다. 리그 전체를 갑(甲) 그룹 6개팀과 을(乙) 그룹 4팀으로 나눴다. 갑 그룹 팀 베이징 맹호,톈진 웅사, 허난 길상, 상하이 금매, 장쑤 천마, 쓰촨 교룡, 광동 치타 중 챔피언을 가리고 갑 그룹 6위와 을 그룹 1위는 엑스트라 매치를 치뤄 승리하는 팀이 갑 그룹에 진입하게 되는 구조로 변했다. 

kakaotalk_20161007_185047121
출처: CBL

이러한 변화는 갑 그룹 팀에게 위기감을 주는 동시에 을 그룹 팀에게는 갑 그룹 진입 희망을 주어 시합이 자연스럽게 더욱 치열해지고 격렬해지면서 흥미성이 크게 제고 되었다. 제도 개혁은 경기의 흥미성이 높였고, 이에 따라 관중 동원율 또한 크게 제고되었다. 뿐만 아니라, 언론의 태도 또한 변화했다. 매 경기 언론들이 중국 리그전을 주시했다. 갑 그룹과 을 그룹 경기를 막론하고, 적지 않은 중앙과 지방 매체 및 인터넷 포털사이트들이 계속해서 리그전에 대해 보도했다. 그 중에는 신화통신, 인민일보, 중국 공영채널 중앙방송, 중국 청년 일보, 중국체육 일보, 등등 중국을 대표하는 매체들이 있었다

이번 시즌은 그런 중국 야구의 변화를 통한 성장을 느낄 수 있는 한해였다. 리그가 재개된 2014년만 해도 넓은 공터에서 마치 한국 프로야구 원년 개막식처럼 팀 이름이 쓰인 플래카드를 들고 선수들이 어색하게 서있던 중국리그의 개막식이었지만 올해 개막전에는 변화에 힘입어 관중석이 꽉 찬 것은 물론 치어리더 공연뿐만 아니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응원하고 있는 모습을 지정 해쉬태그를 걸어 업로드하면 당첨자를 뽑아 기념품을 나눠주는 행사를 진행하는 등 팬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보다 ‘프로’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줬다. 

여전히 중국 야구는 대륙이란 이름에 걸맞지 않은 ‘작은 야구’다. 주요 소비층인 80~90년대 생 젊은이들은 그들이 익숙한 축구에 더 열광하는 것이 현실이다. 관중이 게임 당 1000명을 넘어서면 흥행이라고 무방할 정도이며 주요 웹사이트 스포츠 신문 페이지에는 ‘야구’가 없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중국 야구 스스로가 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 정부의 스포츠 정책이 과거 엘리트 선수 육성을 통한 국력 과시에서 스포츠 산업을 서비스 업으로 분류해 프로 리그 활성화를 통한 경제 성장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변화하면서 스포츠 산업에 2025년까지 5조 위안(한화 약 902조 원)을 투자할 계획을 세웠고 그 중 약 5%가 야구에 투입될 예정이다.  자체적으로도 인프라 확장을 위해 올해 5월에는 중국야구협회 제 1회 초급 코치 양성 교육을 개최하기도 했다.

1994년 창설한 중국 프로 축구가 2004년에 슈퍼리그로 명칭을 리브랜딩 후 재출범을 했을 당시 누구도 이렇게 빠른 중국 프로 축구의 성장을 예상하지 못했다. 하지만 ‘황사 머니’로 불리는 자금력과 시진핑 주석 주도하 국가 지원을 바탕으로 급속한 성장을 이뤄냈다. 중국 야구 또한 헝다 그룹이라는 탄탄한 메인 스폰서와 국가 정책의 변화가 있기에 슈퍼리그와 같은 급성장의 잠재력이 존재한다. 이제 막 프로다운 구색을 갖춰가는 작은 중국 야구의 빠른 대륙화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이다.

/Writer Seo Jin Sol

by -
0 122

1

[ATHLETE 해외토픽] 마스체라노, “중국은 돈 많이 줘도 안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 바르셀로나의 핵심선수인 하비에르 마스체라노가 중국 구단들의 러브콜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매체 ‘스포르트’는 6일(한국시간) “마스체라노가 중국 슈퍼리그 클럽들의 천문학적인 금액의 이적제안을 받았다”라고 전하며 “그러나 마스체라노는 바르셀로나에 잔류할 것이며, 에이전트에게 중국 클럽들의 이적 제안을 무시하라고 요청했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중국 축구가 거대한 자본력을 앞세워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영입하는데 성공했지만 마스체라노는 여전히 유럽 빅리그에서 활동하는 자부심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by -
0 100

사진 출처: The SUN

Chinese Fans attack

[ATHLETE 해외토픽] 장쑤 훌리건들, 상하이 원정팬 집단폭행

훌리건은 국적을 막론하고 없어져야 한다.

스페인 아스는 23(한국시간) 중국프로축구 소속의 장쑤 쑤닝의 서포터들이 라이벌 관계인 상하이 선화의 팬 한 명을 집단으로 폭행한 것을 조명했다.

장쑤는 어제 중국 FA컵 대회 2차전을 상하이와 홈에서 맞붙었고 후반 30분에 우 쉬의 결승골이 터져 1-0으로 승리했다. 1차전과의 도합 점수는 4-2가 되었고 장쑤가 상하이를 두 번이나 꺾으면서 결승으로 올라갔다.

하지만 사건은 경기가 끝나고 터졌다. 경기가 끝나고 돌아가려던 상하이 원정팬 한 명을 장쑤의 팬들이 집단으로 린치를 가한 것이다.

이에 장쑤의 팬 한 명이 급히 나와 상황을 진정시킨 뒤 만신창이가 된 상하이의 팬을 부축하면서 경기장을 떠났다.

이날 장쑤의 팬들은 경기에서 승리한 선수들과 달리 인간성에선 완전히 패배를 당한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by -
0 175

사진 출처: Getty Images

i

[ATHLETE 해외토픽] 중국 NBA 선수 조우치, 소속팀 방문

지난 4(현지시간) 2016 미국프로농구(NBA) 드래프트 2라운드에서 휴스턴 로케츠의 지명을 받은 중국농구선수 조우치가 처음으로 자신의 소속팀과 맞대면을 했다.

조우치는 지난 2년간 중국프로농구(CBA)의 신장 플라잉 타이거즈 소속으로 활약했고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도 중국 농구 국가대표로도 뛰었었다.

올림픽 출전으로 인해 조우치는 팀에 바로 합류하지 못했다. 게다가 경기를 뛴 상태였기 때문에 휴스턴으로선 조우치의 몸상태를 관찰할 필요가 있었다.

휴스턴은 조우치에게 스트레치 4를 맡길 전망이다. 이는 같은 중국 국적이면서 휴스턴에서 뛰었었던 중국농구의 전설 야오밍과의 통화내용으로 밝혀진 것이다.

by -
0 262

사진 출처: bcpost

gpi1472745128

[ATHLETE 해외토픽] 중국 감독, “한국의 3골은 운인지, 경험인지…”

중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가오홍보 감독이 한국에 패배한 뒤 아쉬움을 나타냈다.

한국은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에서 중국을 맞아 3-2로 승리했다. 이날 한국은 3골을 먼저 앞서 나갔지만 후반전 중반 연속 실점을 당해 가까스로 승점 3점을 챙겼다.

경기를 마친 뒤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패장 가오홍보 감독은 “일단 한국의 승리를 축하한다. 중국보다 한국이 경험면에서 앞선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한국이 몇 차례 되지도 않는 기회에서 3골을 넣은 게 운인지, 경험인지는 아직도 잘 모르겠다”며 “우리는 많은 득점 찬스에서 두골밖에 넣지 못했다. 그 부분은 만족스럽지 않다”라며 아쉬워했다.

다음 경기 이란전에 대해서는 “큰 경험면에서는 우리가 이란에게 부족하지만 한국전이 그런 점에서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밝히며 “우리가 10년여 만에 아시아무대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선 만큼 선수들에게도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by -
0 105

사진 출처: ESPN

정즈

[ATHLETE 해외토픽] 월드컵을 목표로 한 중국의 정즈

최근 축구계에 큰 폭풍을 일으키고 있는 중국축구가 월드컵 진출에 희망을 걸고 있다.

2013년 아시아 올해의 축구선수상에 빛나는 중국축구의 전설인 정즈가 자국의 월드컵 진출에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

미국 ESPN에 따르면 정즈가 말하길 중국은 아시아에서 최고는 아니지만 축구계에선 언더독들이 강한 팀들을 잡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라고 밝혔다. “월드컵이나 유로대회의 결승전에 진출한 팀만이 꼭 최고는 아니다. 우리의 궁극적인 목표는 중국이 본선 무대에 올라갈 자격이 있다는 것과 우리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라고 말해 중국축구 역시 월드컵에 출전할 자격이 있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중국이 월드컵에 진출한 적은 2002년 한일 월드컵뿐이다. 중국은 이번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아시아 전통의 강호인 한국과 이란 그리고 중동의 강자들인 우즈베키스탄과 카타르 그리고 시리아와 함께 A조에 속해있다. 중국으로선 월드컵 본선진출이 쉽지는 않겠지만 점점 발전하고 있는 중국축구가 다크호스로 떠오를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by -
0 922

사진 출처: ESPN

i

[ATHLETE 해외토픽] 중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를 볼 수 있을까?

그가 메이저리그(MLB) 무대에 데뷔를 하게 되면 중국야구의 선구자가 되는 것이다.

미국 ESPN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중국인 선수인 쑤 귀원을 조명했다. 귀원은 ESPN의 토마스 노이먼과 인터뷰를 통해 일본 최고의 야구선수인 스즈키 이치로를 자신의 우상으로 꼽았다.

나는 이치로를 좋아하고 이치로라고 불리길 원한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나의 코치들은 이치로라고 불리는 선수들은 아주 많다라고 말했고 나에게 잇치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처음엔 잇치가 의미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몰랐지만 영어를 배우면서 그 의미를 알게 됐다.”라고 말해 이젠 별명에 익숙해진 모습이었다.

귀원은 원래 좌투수로 영입됐으나 타격의 재능을 알아본 코치의 권유로 포지션을 변경했다. 그는 좌투좌타이며 포지션은 1루수이다. 지금은 마이너리그 루키레벨에서 뛰고 있고 현재 그의 타격은 25푼의 타율로 평범한 수준이다. 1군으로 콜업이 되기에는 실력이 아직 부족하다.

아시아 최강이라고 일컫는 일본과 한국에서도 메이저리거가 되기란 쉽지 않다. 야구불모지인 중국에서 메이저리거가 배출이 된다면 또 하나의 역사가 시작되는 것이다. 귀원은 아직 젊기 때문에 야구실력을 계속 키워간다면 충분히 역사를 이룰 선수로 부족함이 없다. 야구에만 매진해서 그가 원하던 별들의 무대를 밟을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up test

표

124ssgrtsrtdy

×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