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오타니"

오타니

by -
0 45

출처: AP Photo/Toru Takahashi

Japan’s starter Shohei Otani pitches against South Korea during the first inning of their semifinal game at the Premier12 world baseball tournament at Tokyo Dome in Tokyo, Thursday, Nov. 19, 2015. (AP Photo/Toru Takahashi)

[ATHLETE 해외토픽] 나의 WBC 목표는 세계 제일이 되는 것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하는 오타니 쇼헤이가 출사표를 밝혔다.

고쿠보 히로키 일본 대표팀 감독은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개최되는 WBC에 출전할 전체 엔트리 28명 중 18명을 우선발표했다. 나머지 10명은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선수들과 차출 여부를 조율한 뒤 발표할 계획이다.

우선발표 18인 중 가장 주목을 받은 선수는 역시 에이스 오타니. 오타니는 지난해 프리미어12 대회에서의 맹활약과 이번 시즌 소속팀 니혼햄 파이터스를 일본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現 일본 대표팀 최고의 선수 중 하나다.

오타니는 명단 발표 후 일본 매체들과의 인터뷰에서 “프로에 입단할 때부터 계속 그 무대(WBC)에 서고 싶었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로부터 많은 것을 배우는 것 이상을 원한다”며 “세계 제일을 목표로 하고 싶다.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한편 오타니를 비롯 우선발표 18인에는 스가노 토모유키(요미우리), 노리모토 다카히로(라쿠텐), 나카타 쇼(니혼햄), 마쓰다 노부히로(소프트뱅크) 등 일본 국내파 선수 중 차출이 유력했던 선수들이 그대로 합류했다.

by -
0 81

sty1606050013-p5

[ATHLETE 해외토픽] 진짜 365일 야구 생각만 하는거니?

일본 프로야구의 에이스 오타니 쇼헤이(니혼햄 파이터스)는 시즌이 끝나도 철두철미하다.

지난 24일 삿포로에서 열린 니혼햄의 일본 프로야구 일본시리즈 우승 행사에는 참석했던 오타니는 25일 열리게 되는 송년회 겸 선수단 골프모임에는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

이유는 오타니가 시즌 내내 고생한 자신의 오른팔을 쉬게 해야겠다는 판단을 했기 때문이다. 오타니는 올 시즌 투수로 21경기 출전해 10승 4패, 타자로 104경기에 나서 22홈런 67타점을 기록했다. 투타를 번갈아가며 활약했던 오타니 덕분에 니혼햄은 10년 만의 일본 시리즈 우승을 차지 할 수 있었다. 물론 내년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도 활약해야하기 때문에 지금은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만 한다. 때문에 오타니는 프로 입단 후 4년 만에 처음 선수단 송년 골프모임에 불참하기로 했다.

니혼햄 구리야마 히데키 감독도 “오른손을 좀 쉬게 해야 한다. 골프를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라며 오타니의 입장을 이해했다.

by -
0 658

사진 출처: 스포니치 아넥스

%ec%98%a4%ed%83%80%eb%8b%88%ea%b5%b01

[ATHLETE 해외토픽]선발 복귀 오타니의  소감은?

니혼햄의 오타니 쇼헤이가 7일 삿포로 돔에서 롯데 전 이후 59일 만에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2이닝 동안 38구를 던져 2안타 1실점 2탈삼진을 기록했다. 복귀전 초구는 156km로 그 후에도 21구까지 직구만 던진 오타니는 데스파이네에게 던진 5구째에서 자신이 가진 일본 최고 구속과 동일한 163km를 던졌다. 원래 50구를 계획하고 마운드 위에 올랐지만 38구에서 마운드에 내려왔다.

오타니는 “오랜만의 등판이었지만, 점수를 빼앗겼다. 단지 팀이 역전해주고, 어떻게든 리드한 상태에서 멘도사에게 넘어갔으면 좋았을 거라고 생각했다. 팀이 이길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라고 짧게 복귀 소감을 밝혔다.

by -
0 433

사진 출처: 스포니치

ㄴㄴ

[ATHLETE 해외토픽] 미국 언론,‘오타니 가상 속 완벽한 야구 선수!’

미국언론이 이도류 선수 오타니에 대해 극찬했다.

미국 스포츠 사이트 ‘팬사이데드’는’오타니 쇼헤이, 새로운 전설을 쌓아간다.’라는 제목의 특집 기사를 냈다.

기사는 오타니의 선발 복귀가 되기 전까지 야수 선발과 중간계투라는 새로운 계획에 주목하며 “만일 가상의 완벽한 야구 선수를 만들었다고 가정하면, 아마도 일본에서 주목받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다. 항상 고정된 100마일(161km)을 던지는 투수로서 월등한 뿐만 아니라 가장 우수한 파워 히터 중 한 명으로 진화하고 있다.”라고 오타니 쇼헤이에 대해 극찬했다.

한편 오타니 쇼헤이는 6일 롯데전 선발 로테이션 복귀를 앞두고 있다.

by -
0 364

사진 출처: 스포니치DDDDDDDDD

[ATHLETE 해외토픽]오타니, 이번엔 진짜 투수로 복귀하나?

니혼햄 파이터스트이 오타니 쇼헤이 투수가 이달 6일 롯데전에서 선발 로테이션에 복귀할 전망이라고 알려졌다. 오타니는 1일 라쿠텐과의 경기 전 투구 연습에 임했다.

그간 투수 복귀와 관련된 말들이 많이 나왔지만, 팀이 치열한 선두 경쟁을 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 타격감이 좋지 않은 오타니가 타자보다는 투수로 복귀해 힘을 보태야 하는 상황이다. 드디어 복귀 사인이 나오자 오타니 본인도 “던져 않는 것보다는 던지는 것이 좋다”고 밝은 표정으로 말했다.

한편. 이번 주말 오릭스전과 복귀가 예정된 6일 롯데전 모두 비 예보가 있기 때문에 경기가 우천취소 될 가능성이 높지만,오타니의 투수 부활이 가까운 것은 틀림없다.

by -
0 756

사진 출처: 스포츠 호치

2번 사진

[ATHLETE 해외토픽] 레전드 타자 장훈이 괴물투수 오타니를 상대로 던진 공은?

니혼햄, 요미우리 등에서 활약한 재일교포 출신 전직 프로야구 선수 장훈이 30일 ‘레전드 시리즈 2016 in 도쿄’ 시구 행사에 참여했다.

1974년 전기 유니폼을 입고 등장한 장훈은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 쇼헤이를 상대로 원바운드 공을 던졌다.

장훈은 시구 후, “4~5번을 했지만, 1구도 노바운드로 닿지 않는다. 전직 프로야구 선수인데 한심하다.”라며 쓴웃음을 지었다. 이어서 오타니에 대해서는 “누가 가르친 것인지 모르겠지만 잘 잡혀있다. 지금 타격을 보니 전형적인 헤매는 홈런 타자의 라이너성 타구가 나오지 않기 때문에 올해 타격은 정말 좋다. 장하다.”라고 칭찬을 보냈다.

한편 장훈은 1959년 니혼햄 파이터스의 전신 도에이 플라이어스에 입단해 일본 프로​​ 야구 역대 최다 안타 3085안타, 홈런 504개, 수위 타자 7회,  베스트 나인 16회 등 수많은 기록을 남기고 1981 년에 은퇴 후, 일본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다.

by -
0 217

사진 출처:Sportiva

오타니군

[ATHLETE 해외토픽] 오타니가 밝힌 투수 복귀에 대한 생각은?

니혼햄의 오타니 쇼헤이가 25일 인터뷰에서 투수 복귀에 대한 의욕을 보였다. 오타니는 7월 10일 롯데전 (삿포로 돔)오른손 중지 물집 부상 이후 올스타전 등판과 중간 계투로 등판한 7월 24일 오릭스전 (삿포로 돔)을 마지막으로 마운드에서 등판하지 않았다.

오타니는 선발 복귀에 대해 “이제 마운드로 돌아갈 상태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현재 니혼햄은 아리하라 고헤이, 타카나시, 카토, 베스, 마스이로 선발 로테이션이 돌아가고 있다. 목 통증으로 2군 조정했던 멘도사도 25일 이스턴 리그 DeNA 전, 2이닝 1안타 무실점해 순조로운 1군 복귀 투구를 보였다.

오타니는 “멘디 (멘도사)도 있고, 현재는 팀의 선발 투수가 부족한 것은 아니다. 선발이 부족할 때 내가 도울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타자로서는 “타석에 들어섰을 때 팀이 힘들어진 순간 도울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또한 현재 팀이 25일 롯데를 4-1로 꺾고 이번 시즌 처음으로 선두에 올라선 것에 대해서 “나는(프로 1년 차 13년) 최하위에서 시작했다. 그런 의미에서 즐길 수 있다.”고 웃으며 대답했다.

by -
0 497

사진 출처: 베이스볼 온라인

무제-1 복사

[ATHLETE 해외토픽] 오타니, 타자와 중간계투 동시 투입?

오타니가 전대미문의 스크램블 등판을 계획하고 있다.

현재 오타니는 야수로 24경기 연속 출장 중이지만, 투수 복귀를 향해서도 조정 중이다. 니혼햄 구단 측은 선발 복귀를 앞두고 구원으로 몇 게임 등판시키고 싶은 계획은 있지만, 이 경우 타자로서 출전 기회가 제한된다.

타자냐 투수냐 라는 고민을 두고 쿠리야마 감독은 “모든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다. 첫 타석에 넣고 나서, 중간계투로 등판시킨다든가, 여러 가지 선택의 폭이 있다.”고 계획의 하나로서 지명타자 선발 후 중간 계투로 마운드에 오르는 경우에 대해서 밝혔다.

NPB 규정상 경기 도중 지명타자가 수비에 나서는 것은 가능하며 퍼시픽 리그 경기에서도 종종 나오는 사례이다.  또한, 지명타자는 타석에 들어설 때를 제외하고 기본적으로 벤치에서 대기하기 때문에 이 시간을 활용해 불펜에서 준비 후, 구원으로 마운드에 오르는 것도 불가능하지 않다.

한편 오타니가 지명타자 출전 후, 중간계투로 마운드 위에 오르면, 95년 세이부 라이온스의 데스토라데의 등판 이후 처음이다.

by -
0 288

사진 출처: Full Count

무제-1 복사

[ATHLETE 해외토픽]오타니, 1군 최초 규정 타석 미달 수위타자 도전!

일본 퍼시픽 리그, 센트럴 리그 전체를 통틀어 최초의 ‘예외 규정’을 통한 수위 타자가 탄생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니혼햄 오타니 쇼헤이 투수다.

오타니는 이번 시즌 타자로 65경기 출전해, 278타석, 230타수, 80안타로 타율 .348로을 기록하고 있다. 만약, 이번 시즌 남은 31경기에 모두 타자로 출전해 지금의 페이스를 유지하면, 시즌 410타석, 339타수, 118안타가 전망되며 수위 타자 자리도 넘볼 수 있다.

시즌 규정 타석은 443타석으로 현재 오타니가 나머지 전 경기를 타자로 나간다고 해도 규정 타석에는 33타석이 부족하다.

그러나 규정타석에 못 미친 경우는 부족한 타석을 범타로 가산하고, 산출된 타율이 규정 타석 도달 타자의 타율 1위를 넘어서면 규정 타석 미도달임에도 수위타자로 인정한다는 예외규정이 존재한다.

이 규정을 적용해 부족한 33타석을 범타로 채우고, 시즌 전망 339 타수에 더해 타율을 계산하면 타율 .381로 현재 퍼시픽 리그 타율 순위에서 2위에 해당한다.

하지만 관건은 천적인 롯데와의 8경기에서의 활약이다. 23일 맞붙은 롯데의 스탄리지 상대로는 2타수 무안타 1볼넷으로 부진하고 있다.

한편, 규정타석 예외규정에 따라 2군의 경우 수위타자가 탄생하지만, 아직 NPB 1군 퍼시픽 리그와 센트럴 리그를 통틀어 아직까지 예외 규정 적용 사례는 없다.

popup test

표

124ssgrtsrtdy

×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