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반다비"

반다비

by -
0 21

ATHLETE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과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의 친구가 돼 주시겠습니까?

Editor Choo Eun Cheol   Photographer Park Min Ji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의 라이선스 상품을 전시•판매하는 공식스토어가 문을 열었다. 지난달 26일 서울 명동 롯데백화점 본점 9층에 마련돼 있는 평창올림픽 공식스토어 1호점을 시작으로 이달 2일 서울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잠실점 지하 1층에 2호점을 오픈했다. 조직위원회는 서울에서도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인 명동과 잠실에 개설한 만큼 공식스토어가 평창올림픽을 홍보하는 장으로 큰 역할을 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무엇보다 공식스토어와 함께 평창올림픽을 알리는 중요한 구심점이 바로 마스코트이다. 대한민국을 대표해서 평창올림픽을 상징하는 씩씩한 호랑이 수호랑과 따뜻한 곰 반다비가 그 주인공이다.

캐릭터 산업이 구축되어 있는 현대사회에서 올림픽 마스코트가 가진 힘은 광범위하다. 단순히 올림픽을 상징하는 캐릭터에 국한돼 있지 않고 올림픽을 홍보하는 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있다. 즉 캐릭터가 사랑받는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버스커버스커의 ‘벚꽃엔딩’이 엄청난 저작권료를 벌어들이는 ‘벚꽃연금’이라 불리듯 잘 뽑은 캐릭터 하나가 기업을 먹여살린다는 말이 결코 과분한 것이 아니다. 드디어 평창올림픽의 공식스토어가 역사적인 첫 걸음을 뗐다. 이에 힘입어 수호랑과 반다비가 사람들에게 다가가며 존재를 알리기 시작했다.

씩씩한 수호랑과 따뜻한 반다비

올림픽 마스코트는 대회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캐릭터로 개최국의 상징적인 동물이 선택된다.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의 모티브는 백호이다. 백호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수호 동물로 이름의 뜻을 풀어보면 ‘수호’는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 참가자, 관중들을 보호한다는 의미이고 ‘랑’은 호랑이의 ‘랑’과 강원도 정선아리랑의 ‘랑’을 상징한다. 평창패럴림픽 마스코트는 반디비로 모티브는 반달가슴곰이다. 반다비는 반달을 의미하는 ‘반다’와 대회를 기념한다는 의미가 담겨 있는 ‘비’를 뜻하며 의지와 용기의 동물이자 패럴림픽의 소중한 친구라고 설명되어 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올림픽 정신은 마스코트들의 씩씩하고 따뜻한 성격과 일맥상통한다는 점에서 올림픽을 상징하는 데에 부족함이 없다.

풍파를 거쳐 탄생한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하지만 수호랑과 반다비가 마스코트로 선정되기까지의 과정은 상당히 험난했다. 본래 조직위원회에서 올림픽 마스코트로 선정했던 동물은 까치와 호랑이이다. 까치와 호랑이를 모티브로 마스코트를 제작하고 있던 와중 진돗개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로의 변경을 지시한 외압이 생겼다. 그렇게 첫 변화의 시기가 찾아왔다. 허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선 우리나라의 개고기 문화 때문에 난색을 표시했고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결국 최종 승인을 거부했다. 이로 인해 6개월이라는 시간이 허비됐고 조직위원회는 우여곡절끝에 지금의 수호랑과 반다비를 제작, 마감 시한이었던 작년 6월 초에 가까스로 IOC에서 승인을 받았다. 그야말로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탄생한 마스코트이다.

사람들에게 한발 더 다가갈 수호랑과 반다비

지금까지는 성공적이다. 수호랑과 반다비는 공식스토어 방문객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받고있다. 특히 공식스토어가 개점한 명동과 잠실은 면세점을 끼고 있어 외국인들에게 효과적으로 평창올림픽을 홍보할 수 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조직위원회는 공식스토어 1호점을 기점으로 올림픽 라이선스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출시된 300여종의 올림픽 라이선스 상품을 6월까지 600여종, 10월까지 2,000여종으로 확대해 더욱더 다양하게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인테리어도 올림픽 개최지인 평창군의 자음인 ‘ㅍ, ㅊ’ 모양으로 디자인했는데 각각 상징하는 바가 있다. ‘ㅍ’은 한국의 천지인 사상이 담겨있고 ‘ㅊ’에는 얼음 결정체의 형태를 따 겨울의 의미를 부각시켰다. 또한 평창올림픽 공식후원사인 롯데그룹은 롯데백화점과 롯데면세점에 공식스토어의 수를 확충하고 자신들이 보유한 마트나 편의점을 통해 전국적으로 쉽게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며 공기업들의 협조를 받아 공항과 철도역사 같은 공공시설에도 유통망을 구축할 방침이다. 따라서 올림픽 라이선스 상품의 구매 접근성을 높여 나가 많은 사람들에게 수호랑과 반다비를 알려나갈 전망이다.

호돌이의 뒤를 이을 수 있을까?

수호랑과 반다비가 현재 공식스토어에서 높은 인기를 구가한다지만 대중들은 아직도 올림픽 마스코트하면 호돌이를 떠올린다. 1988년 서울 하계올림픽 마스코트였던 호돌이는 호랑이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로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인기가 높았다. 그에 비해 내년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는 과거 호돌이와 비교해보면 인지도가 턱없이 부족하다. 전 정권의 여파로 마스코트를 늦게 선보인 것이 가장 큰 이유겠지만 그렇다고 시간을 과거로 돌릴 수는 없는 노릇이다. 명색이 지구촌 축제인 올림픽인데 그 마스코트가 자국에서 관심이 낮으면 무용지물이나 다름없는 셈이다. 팔은 안으로 굽는다는 말이 있지 않은가. 수호랑과 반다비는 현재에도 그리고 앞으로도 올림픽을 거쳐간 마스코트로 역사에 남는다. 대한민국을 대표한다는 자부심을 가져 꾸준히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2002년 한일월드컵 마스코트가 무엇인지 생각나는가? 바로 축구를 사랑하는 스페릭스라는 종족인 아토, 니크, 캐즈로 우리나라에서 개최된 이벤트 마스코트들 중에서 가장 평가가 좋지 못했다. 그러나 필자는 악명도 명성이라 칭한다. 그런 면에서 1988년 서울패럴림픽 마스코트인 곰두리야말로 가장 안타깝다. 우리나라 역사상 최고의 마스코트인 호돌이에 가려진 비운의 마스코트이기 때문이다. 우연히도 서울 대회와 평창 대회의 마스코트는 둘 다 호랑이와 곰으로 연결되어 있다. 과연 수호랑과 반다비가 호돌이 같이 후세에도 기억될 것인지 아니면 곰두리의 전철을 밟은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by -
0 93

20161024-kt%ec%8a%a4%ed%80%98%ec%96%b4-%ed%8f%89%ec%b0%bd%eb%a7%88%ec%8a%a4%ec%bd%94%ed%8a%b8-%ec%a1%b0%ed%98%95%eb%ac%bc%ec%a0%84%ec%8b%9c%ec%9d%b4%eb%b2%a4%ed%8a%b8-1

ATHLETE

서울 시민 품으로 찾아가는 수호랑반다비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대표하는 마스코트 수호랑반다비가 서울 한복판에 뜬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24일부터 한 달 동안 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과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의 조형물을 활용한 포토존을 서울 광화문 올레스퀘어에서 전시 운영한다.

이번 마스코트 조형물 전시는 470여일 앞으로 다가온 20180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을 끌어올리기 위한 것으로, 대회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를 친근하게 소개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조성됐다.

특히 오는 29일과 30일에는 시민들과 함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체험하는 마스코트 탁본 만들기, 폴라로이드 즉석 사진 촬영, 타투 스티커 인증샷 등 다채로운 현장 이벤트와 경품이 준비되며 수호랑반다비가 광화문 거리를 돌면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20161024-kt%ec%8a%a4%ed%80%98%ec%96%b4-%ed%8f%89%ec%b0%bd%eb%a7%88%ec%8a%a4%ec%bd%94%ed%8a%b8-%ec%a1%b0%ed%98%95%eb%ac%bc%ec%a0%84%ec%8b%9c%ec%9d%b4%eb%b2%a4%ed%8a%b8-10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파트너사인 KT는 광화문 사옥에 ‘하나된 열정, 이제는 평창이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대형 마스코트 현수막을 한 달간 걸어 놓을 계획이다.

조직위는 이날 조형물 전시를 시작으로 올해 연말까지 인천공항과 제주공항, 서울역, 부산역, 코엑스, 남산, 청계천, 알펜시아 리조트,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전국 주요 거점에 마스코트 조형물을 설치하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는 목표를 전했다.

 

popup test

표

124ssgrtsrtdy

×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